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낸시랭 "그 사람이 집 담보로 쓴 빚 때문에 사채 이자만 월600만원"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역경 극복 다짐 전해
"10억원 가까운 빚 생겨…극단적 선택 생각" 고백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25 09:55 송고 | 2021-01-25 10:30 최종수정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낸시랭이 이혼 후 10억원에 가까운 빚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기 위해 다짐하는 아티스트 낸시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낸시랭은 "누구나 다 결혼도 처음 해 보고 안타깝게 이혼을 하게되면 그 상황도 당연히 처음이기 때문에 (그 상황에 처하면) 잘 모른다. '결혼식을 하고 행복하게 살자'라는 그 말을 믿고 있었는데 갑자기 혼인신고 먼저 하자고 설득하기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넘어간 내가 그 한 장을 쓴 10분 쓴 게 이혼까지 3년이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털어놨다.

낸시랭은 변호사들을 찾아가게 된다. 변호사들은 "재산 분할은 청구 자체도 안했다. 빠른 이혼과 신변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낸시랭은 "재산 분할을 한 게 없다. 상대방은 재산이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변호사들은 "위자료 청구의 경우에는 혼인 파탄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판단해서 위자료 액수를 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5000만원이 나왔다는 것은 가정법원에서 인정될 수 있는 위자료 액수 중에서 거의 최고치에 근접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주장이 타당하다' 그리고 '낸시랭 씨가 이 사안에서는 일방적인 피해자다'라고 하는 것이 인정이 된 법원 판결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다. 5000만원으로 해결할 수 없는 정신적인 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이 돈으로 그것들이 회복된다는 의미는 전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3년간의 긴 시간에 마침표를 찍고 이혼 승소 판결을 받은 낸시랭은 "지금 현재 빚이 9억 8000만원이고, 당시에 소송을 맡길 때는 8억 정도였지만. 제 한남동 집을 담보로 1금융, 2금융, 3금융, 사채까지 그 사람이 끌고 왔었고 그때 난 속고 있다고 믿고 있었다. 또 그때는 남편이라고 법적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내가 다 당시 사인하고 도장을 찍게 된 거였다. 그리고 다시 또 들어간 소송비용이나 생활비라든지. 내가 고정수입이 없지 않기 때문에 또다시 사채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거다"라며 안 좋은 상황들이 계속 도돌이표 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자는 어느 정도 지출이 아니라 매달 나간다. 당시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이었기 때문에, 마치 우리 모두가 내는 세금이 알아서 빠져나가듯이, 열심히 그 돈을 만들어야 되고 맞춰야 됐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낸시랭은 "극단적인 선택도 하려 했지만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늘 곁에서 도와줬던 친구들과 예술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품을 통해 전 세계 불합리한 고통을 당하는 여성들과 아픔을 갖고 있는 분들을 치유하고 힐링하면서 그들의 꿈까지 이루어주는 행복한 스토리와 에너지를 전파하고 싶다"고 예술가로서의 포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