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오세훈 "문재인 보유국? 경악"…박영선 "자랑스러워 해도 돼"(종합)

박 전 장관 "문 대통령님 생신 축하…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나 "文보유국은 위험하고 침체된 대한민국"…오 "온통 '문비어천가' 서글프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이우연 기자 | 2021-01-24 23:12 송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비판의 날을 세웠다.

박 전 장관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적은 글을 비판하면서다.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를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틀어막고 검찰총장까지 내쫓으려 했던 정권"이라며 "야당의 비판은 이제 듣는 척조차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박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전 시장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전 장관이 쓴 글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아무리 급해도 이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고 나온 분이 코로나 시대 하루를 고통 속에 보내고 있는 시민들의 원성과 비통함은 외면한 채 오직 '문비어천가'를 외치는 것에 서글픈 마음마저 든다"며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나라도, 대통령의 절대권력 나라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며 "대한민국은 위대한 국민을 보유한 나라"라고 적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박 전 장관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집에 와 뉴스 보니 '보유국'이 오늘 뜨거웠다'며 "국민, 시민 한분 한분이 모두 보유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흥민 보유국, 김연아 보유국, 류현진 보유국, 봉준호 보유국, BTS 보유국, 택배기사 이재황 보유국…그리고 미국 바이든이 필요한 백신 특수주사기 보유국 대한민국"이라며 "우리 자랑스러워하자. 그래도 된다"라고 덧붙였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serendipit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