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AFC 선정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통산 4번째 영예

발렌시아 이강인 7위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1-01-24 21:57 송고 | 2021-01-24 22:02 최종수정
토트넘의 손흥민이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 AFP=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펄펄 날고 있는 토트넘의 손흥민(29)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선정하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

AFC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대표팀과 토트넘의 슈퍼스타 손흥민이 2020년 최고의 국제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앞서 2015년과 2017년 그리고 2019년에 이 상을 받았다. 2년 연속이자 통산 4번째 수상이다.

국제선수상(Best International Player)은 AFC 가맹국 외 프로리그에서 뛰는 선수들 중 가장 빼어난 활약을 펼친 이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2020년 자국대표팀과 소속 클럽에서의 활약상을 놓고 평가했는데, 손흥민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매년 한해를 빛낸 아시아 축구인들에게 상을 전하던 'AFC 어워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은 가운데, AFC는 대신 '아시아의 선택-2020 팬 어워즈'를 진행했다.

그리고 팬(60%)와 전문가(40%) 투표를 섞어 수상자를 가렸고 손흥민이 25.03점으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FC포르투에서 뛰는 이란의 메디 타레미로 19.34점을 받았다. 3위는 18.14점을 획득한 이라크의 풀백 알리 아드난(밴쿠버 화이트캡스)이었다.

AFC는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3회 수상했던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해리 케인과 함께 남다른 호흡을 보이고 있다"면서 "2020년 10월 이달의 EPL 선수로 뽑혔고 11월에는 멕시코-카타르와의 A매치 평가전에도 나섰다"고 소개했다.  

이어 "토트넘이 선정하는 2019-20 올해의 선수상과 KFA 2020년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고 FIFA 푸스카스상을 받은 아시아 두 번째 선수가 됐다"고 조명했다.

한편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0.74점을 받아 7위에 이름을 올렸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