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고속도로에 내린 20대 택시 승객, 뒤따르던 차에 치여 숨져

(안성=뉴스1) 박대준 기자 | 2021-01-24 11:56 송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택시를 타고 가던 술 취한 20대 남성이 고속도로에서 내려 걸어가다 승용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24일 오전 1시 20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안성IC 인근 도로 위에서 A씨(24)가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술을 마신 A씨는 택시를 타고 가던 중 “구토를 할 것 같다”며 택시를 갓길에 멈추게 한 뒤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택시에서 하차한 뒤 차도로 걷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택시 운전사와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dj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