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원희룡 "이재명이 말한 집단자살사회, 文대통령 공격한 것"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1-01-24 12:11 송고 | 2021-01-24 18:42 최종수정
원희룡 제주지사.  © News1 성동훈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24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집단자살 사회' 발언에 대해 "그 언어의 상대방은 홍남기 경제부총리나 정세균 국무총리만이 아니다. 지휘계통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집단자살 방치를 반박해보라고 공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는 재정건전성이 집단자살을 방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정도면 토론이 아니라 협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원 지사는 "확대재정을 해야 한다. 그러나 같은 돈이라도 정말 필요한 분들에게 효과적으로 쓰고,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는 기본상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가 입만 열면 되풀이하는 대로 무차별적으로 10만원씩 지역화폐로 뿌린다고 해서 집단자살 방지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원 지사는 "이 지사가 인용한 집단자살 사회는 우리 사회의 저출산에 대한 전 IMF 총재의 표현"이라며 "국민을 인구 늘리는 도구로 바라보거나 저출산 문제가 마치 국민이 집단자살이라는 비극적 선택을 해서 생긴 것처럼 몰아가는 프레임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