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는형님' 박준면 "5살 연하 남편과 세 번 만나고 결혼"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1-01-23 21:32 송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박준면이 파격적인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주원 아이비 박준면이 출연했다.

이날 박준면은 남편이 기자 출신 작가라고 밝혔다. 남편이 기자일 때 인터뷰를 했는데, 그날 이후 세 번 만나고 결혼했다는 파격적인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인터뷰를 한 당일 밥을 마시고, 술 마시고 뽀뽀까지 했다는 이야기에 모두가 놀랐다. 박준면은 "그때 40살이었고 남편이 5살 어렸다. 그런데 나한테 결혼을 하자고 해서 그냥 했다"고 말했다.

후회는 없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남편은 후회하는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박준면은 결혼하고 그다음에 연애를 한 것 같다며 "결혼하고 3년은 서로 맞춰가는 시간이었다. 그다음은 괜찮았다"고 말했다. 결혼식 대신 혼인신고 후 가족들과 식사만 했다며 "물려줄 게 없어서 뭐라고 안 하더라. 결혼이 그렇게 거창한 건 아니다. 하면 하고 아니면 안 하는 것이다"고 쿨한 가치관을 밝혔다.

박준면의 남편은 JTBC 금토드라마 '허쉬'의 원작 소설을 쓴 작가다. 이수근은 "윤아 역할을 박준면이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박준면은 "나를 캐스팅을 안 하더라. 너무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캐스팅이 와도 내가 거절했을 것 같다. 그냥 기분 나쁘니까"라며 입담을 자랑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