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추상미술 선구자 유영국 '작품' 7억3000만원에 새주인…케이옥션 1월경매

2021년 첫 메이저 경매…낙찰총액 50억200만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1-01-22 12:38 송고
© 뉴스1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꼽히는 유영국 작가(1916~2002)의 '작품'(Work)이 7억3000만원에 새주인을 찾았다.

22일 케이옥션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사옥에서 열린 2021년 '1월 경매'에서 이같은 기록이 나왔다.

'작품'은 이날 경매 최고가를 기록했으며 노랑, 빨강, 파랑 등 삼원색을 기반으로 보라, 초록 등 다양한 색을 변주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경매에서는 유 작가 작품의 최고가 기록인 7억7000만원 경신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지만 '작품'이 그에 미치지 못한 가격에 낙찰됨에 따라 기록 경신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한편 최근 작고한 김창열 작가의 작품도 높은 인기를 보였다. 김 작가의 1983년 작품 '물방울 SH84002'은 이날 근현대 부문에서 가장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이 작품은 50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시작가 3배인 1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소림 조석진의 '추경산수'가 8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3800만원에 낙찰됐다. 김환기의 뉴욕시대 후기작품으로 30억원에 출품된 '22-X-73 #325'는 경매 전 출품이 취소됐다.

또한 이번 경매에서는 비대면 시대를 맞아 온라인 응찰 시스템이 안착된 점도 볼 수 있었다. 케이옥션에 따르면 온라인라이브응찰 시스템을 통해 3억원대 이상 작품의 응찰이 들어오는 등 비대면 응찰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라이브응찰은 기존의 서면, 현장, 전화 응찰이외에 응찰자가 실시간 경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며, 케이옥션의 온라인라이브응찰 시스템을 통해 직접 응찰하는 방식이다.

이날 경매는 낙찰율 75.8%, 낙찰총액 50억200만원을 기록했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