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지오푸드 네트워크 가입

국내 최초, 아시아 3번째…지역 환경·음식 세계화 가속도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21-01-20 15:03 송고
무등산 입석대 모습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시는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이 국내 최초로 '지오푸드(GEOfood)' 네트워크에 가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지오푸드 네트워크에는 현재 포르투갈, 이탈리아, 핀란드 등 총 10개국 17곳의 세계지질공원이 가입했다. 아시아에서는 말레이시아와 이란에 이어 3번째다.

지오푸드는 노르웨이의 마그마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서 지난 2015년에 설립해 운영 중인 지역향토음식 브랜드다. 해당 지질공원 지역에서 재배하거나 생산된 농산물, 음식, 음료에 국제적 브랜드를 적용해 홍보함으로써 동반 성장을 도모하게 된다.

지오푸드 네트워크는 운영주체인 마그마 세계지질공원의 사전 조사를 거쳐 해당 지질공원 상품이 적격하다는 평가를 받은 후에 가입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지난해 2월 무돌저잣거리동동주, 전통두부, 연잎차, 황칠백숙 등 7개 품목에 대한 검토가 이뤄진 후 가입자격을 충분히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노르웨이 지오푸드는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시스템(SNS)에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대표 지질명소인 무등산 서석대, 입석대, 화순 서유리 공룡화석지, 적벽의 사진을 게시하며 적극 홍보하고 있다.

시는 지오푸드 네트워크 공식 로고를 사용한 소간판, 상품 포장을 활용해 지역의 상품을 국내외에 적극 홍보함으로써 지역민들의 소득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정주형 시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이번 지오푸드 가입은 단순한 브랜드를 넘어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우리 지역의 음식이 유럽, 남미 등의 세계에 알려진다는 의미"라며 "선진화된 유럽지질공원과의 교류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소득 창출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ei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