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휘재가 "너무 좋다, 만나자" 고 한 임상아 누구?…"아내 문정원도 안다"

'아내의 맛' 김예령, 노래 실력 평가 위해 '뮤지컬' 열창
가수 임상아 자료화면 소개에…이휘재 "첫사랑이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20 07:41 송고 | 2021-01-20 15:19 최종수정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휘재가 추억의 인기가수 임상아가 첫사랑이자 '썸'을 타던 사이였음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노래에 도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배우 김예령과 딸 김수현-사위 윤석민이 함께하는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김예령은 "뮤지컬에 한이 많다"며 뮤지컬 배우에 대한 꿈을 밝히며, 가수 임상아의 '뮤지컬'을 열창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중 실제 가수 임상아의 과거 자료 화면이 흘러나왔고, 이를 본 장영란은 "휘재 오빠 고등학생 때 첫사랑"이라고 반가움을 표했다.

그러자 이휘재는 "고등학생때 임상아 씨는 우리나라에 있던 비주얼이 아니었다. 그때 저희 학교랑 임상아 씨 학교랑 일일찻집을 함께했는데 그분을 보자마자 문화충격에 빠졌다"라며 "어떻게 대학민국에 이렇게 생긴 사람이 있나 싶었다"라고 서구적 외모에 홀딱 반했었음을 고백했다.

이어 이휘재는 "당시 몇차례 좌석 버스를 타고 데려다주면서 이상아 씨에게 '네가 너무 좋아. 너랑 만나고 싶다'라고 했더니 '대학 가서 보자'고 하더라. 대학에 갔는데 내가 데뷔를 하면서 역전이 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아내 문정원도 아는 얘기"라고 대수롭지 않게 얘기했다.

또한 이휘재는 이후에 다시 만났냐는 제이쓴의 질문에 "나중에 나이트 앞에서 만났다. 임상아 씨는 집에 늦는다고 전화를 하려고 공중전화 부스에 줄을 서 있었고. 그때 나는 이미 내 주머니 속엔 벽돌 핸드폰이 있었다. 그래서 '상아야 이걸로 전화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자들은 "그럼 그날이 1일이 된 거냐"라고 꼬치꼬치 캐물었으나, 이휘재는 "사실 그때는 이미 여자친구가 있었다"라고 이루어지지 못한 첫사랑과의 인연에 대해 고백해 듣는 이들도 덩달아 아쉽게 만들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