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PCR검사 현장서 확진 여부 확인…새 진단기술 개발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팀 "특허출원, 곧 상용화"
간단하고 저렴, 방역정책 패러다임 전환 기대

(아산=뉴스1) 김아영 기자 | 2021-01-19 17:08 송고
순천향대 류성호 교수© 뉴스1

검채 채취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부를 알 수 있는 PCR(중합효소연쇄반응·유전자 증폭) 진단 기술이 개발됐다.

충남 아산 순천향대 의생명연구원 류성호 교수 연구팀은 '현장용 PCR 진단 원천기술'을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현장용 PCR 진단기술은 별도의 핵산분리키트나 실험도구 필요 없이 저렴한 가격에 대량 보급이 가능하고 간단한 방식이다.

가정용은 물론 여러 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 등의 현장에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감염병 진단을 위한 방역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류 교수는 "현행 검사 방법은 실험실에서만 진행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며 "현장용 진단 기술은 핵산 분리 키트나 원심분리기, 마이크로파이펫 등의 실험 장비가 필요 없이 한 튜브에서 끝낼 수 있어 현장에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순천향대와 정밀진단기술개발 전문회사인 진이어스는 이번 성과를 국내에 공동 특허 출원했다.


haena935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