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남의 아이 임신한 채 결혼…남편 군대간 사이 또 다른 아이 낳고 도망간 아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20대 초반 남성 기구한 사연
"유전자 검사 결과 불일치…모텔서 아이 키우며 돈 요구도"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19 15:15 송고 | 2021-01-20 10:37 최종수정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친자 아닌' 아이가 두 명이나 있지만, 아내는 연락이 두절됐다는 의뢰인의 고백에 서장훈이 말문을 잃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0대 초반의 나이에 친자식이 아닌 아이가 두 명이나 호적에 올려져 있다는 의뢰인 박하성씨가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은 '결혼은 했냐'는 질문에 "17세 때부터 알던 친구 사이였던 아내가, 19세 때 아이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혼인신고를 했고, 그 해에 아이를 낳고 바로 출생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의뢰인은 "처음에는 내 아이인 줄 알고 교제를 하고 혼인신고와 출생신고까지 했는데, 알고보니 임신 상태로 나와 교제를 시작했던 것이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개월 수를  따져보면 알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 의뢰인은 "그때는 너무 나이가 어려서 잘 몰랐다"고 설명했다.

덜컥 겁이나 책임질 생각부터 했다는 의뢰인은 자신의 아기가 아닐 수도 있다는 의심이 생기게 된 배경에 대해 말을 시작했다.

그는 "아기가 두 살이 될 무렵부터 주위 사람들로부터 자신과 너무 닮지 않았다는 얘기를 듣기 시작했다"며 "아내가 가정에 충실했다면 그런 애기들도 안 믿었을 텐데, 아내가 가정적이지도 않고 밖으로만 돌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의뢰인은 "혹시나 싶어서 유전자 검사를 했는데, 검사 결과 불일치가 나왔고 이를 아내에게 알렸더니 펄쩍 뛰거나 부인하는 것이 아니고 그 자리에서 눈물만 흘렸다"며 "그 모습을 보고 '이 사람이 처음부터 모든 것을 알고 있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의뢰인은 더욱 충격적인 사연을 공개했다. 이혼을 결심하고 군입대를 한 박씨는 부상을 당해 가족관계증명서 '상세'를 떼게 됐고, 아내와 자신 사이에 아이가 한 명 더 들어가 있는 것을 확인하게 됐다.

그는 "입대 이후엔 아내 연락처도 없고 얼굴 본 적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있던 서장훈과 이수근은 경악해서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믿지 못할 사연을 들고 온 외뢰인은 "아내가 베이비시터를 고용해 모텔에서 아이를 키우며 내게 돈까지 요구했다"며 "이후 아내는 잠적을 했고, 아이는 다시 보육원으로 보내졌다"고 했다.

그는 "출생신고는 부모 중 한 명만 가도 된다는 것을 그때 처음 알았다"며 또 다른 아이가 자신의 호적에 오르게 된 사정을 설명, 듣는 이를 분노케 만들었다.

끝으로 의뢰인은 잠적한 아내를 향해 "잘잘못을 따지지 않겠다. 우린 아직 젊고 너도 네 인생 나도 내 인생을 살아야 하니 무책임하게 도망 다니지 말고 깨끗하게 해달라"고 신신당부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