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포맷 표절했다" 주장 속 법적대응 예고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1-18 17:34 송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왼쪽)·MBN '보이스트롯' © 뉴스1
TV조선(TV CHOSUN)이 자사의 트로트 프로그램 포맷을 MBN이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TV조선 측은 18일 뉴스1에 MBN '보이스트롯'과 '트롯파이터' 두 프로그램이 자사의 저작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해 최근 내용증명을 발송했고, 법적 대응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TV조선은 자사의 '내일은 미스트롯'과 '내일은 미스터트롯' 포맷을 MBN의 '보이스트롯'이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사의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포맷을 MBN의 '트롯파이터'가 표절했다고 자체 판단했다. 

TV조선의 '내일은 미스트롯'과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연예인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MBN이 제작한 '보이스트롯'은 연예인을 포함, 유명인들을 출연했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상위 입상자들이 전국 각지 시청자들이 보내온 사연을 소개하고 신청곡을 즉석에서 불러주는 프로그램이다. TV조선이 이를 표절했다 주장하고 있는 '트롯파이터'는 '보이스트롯' 출연자들이 가상의 기획사를 각각 설립해 '트로트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TV조선은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에도 여러 차례 내용증명을 발송했으나 MBN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고, 이에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