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FM대행진' 홍자 "내 감성 8할은 무명시절 고생…생활고 시달렸다"(종합)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1-18 08:58 송고 | 2021-01-18 10:42 최종수정
홍자/K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트로트 가수 홍자가 무명시절부터 새해 목표까지 솔직하게 밝혔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조우종의 FM대행진'에는 홍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자는 "사실 이 시간에 깨 있는 경우가 없다"라며 "보통 11시에 일어나는데 원래 일어나고 싶을 때 일어났지만 요즘에는 11시에 일어나는데 10시까지 당기는 게 목표다"라며 웃었다.

그는 이어 "새해에 소속사 미스틱으로 가게 됐다. 작년에 코로나19 때문에 활동을 많이 못했는데 올해 열심히 하겠다"라며 "윤종신씨는 아직 만나지 못했는데 너무 뵙고 싶고, 조언을 많이 얻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제가 발랄한 편인데 사람들이 잘 몰라서 올해 발랄한 그런 또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다"라고 했다.

홍자는 심수봉과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은 곡에 대해 '백만송이 장미'를 하고 싶다고 밝히며 짧게 라이브로 불렀다.

그는 '미스트롯2'에서 눈여겨보고 있는 출연진이 있냐는 질문에 "초등부가 많은 사람들이 긴장할 정도의 실력을 가지고 있어서 깜짝 놀랐다. 요즘 어린 친구들이 습득력이 빠르고 우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친오빠에게 소개해줄 멤버는'이란 질문에 "김나희"를 꼽았다. 그는 "김나희씨가 개그맨 출신이라 재밌고 4차원 이상의 매력이 있어서 좋다"라고 했다. 또한 오빠, 동생과 각별한 사이인 것에 대해 "저는 몰랐는데 남들이 봤을 때 사이가 좋은 거라고 하더라"며 "오빠가 매니저 역할도 해주고 든든했는데, 정말 우리 가족 보물"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홍자는 자신의 감성 8할에 대해 '무명시절 고생'이라고 했다. 이어 "제가 무명시절 유난히 마음고생이 심하기도 했는데 성대 용종이 생겨서 수술도 하고, 발성도 전면적으로 바꾸면서 고생을 많이 했다"라며 "무대가 없어서 고생도 하고, 갑자기 노래를 부를 일이 생길 수 있으니까 아르바이트 말고는 할 게 없어서 형편이 많이 어려웠던 것, 생활고에 많이 시달렸는데 그런 것들이 지금 와서 많이 도움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런 정서들이 생긴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과거로 돌아간다면 홍자는 자신에게 "아무 말도 해주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명 때 고생들이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줬기 때문에 지금에서야 감사하다고 느낀다. 돌아가면 아무 말 하지 않고 지켜볼 것 같다"라며 "그때 당시엔 그게 당연하게 여겼지만 돌아보면 그렇다"고 말했다.

홍자는 자신의 목 관리에 대해 "밤에 먹으면 역류할 수 있어서 성대에 무조건 무리가 오기 때문에 자제한다"라며 "생강차가 목에 좋아서 매일 마시면서 관리한다. 목에 좋다는 건 다 챙긴다"고 덧붙였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