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최지만, 탬파베이와 연봉 협상 결렬…조정위원회 개최 예정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1-16 10:31 송고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 AFP=뉴스1

탬파베이 레이스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힘을 보탰던 내야수 최지만(30)이 구단과 연봉 협상에 실패했다.

MLB.com은 16일(한국시간) "탬파베이가 6명의 연봉 조정 대상자 중 4명과 합의했다. 최지만과 라이언 야브로는 조정위원회로 향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지만 등 6명은 이날까지 구단과 협상을 마무리해야 했다.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경우 선수와 구단은 각각 희망 금액을 제시한 뒤 조정위원회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

2월로 예정된 조정위원회까지 양측은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추가 협상에 응하지 않는 전력을 쓰고 있어 조정위원회에서 연봉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탬파베이는 지난 23년 동안 총 11번 조정위원회에서 6번 승리했다. 하지만 2016년 이후 5번의 조정위원회에서는 모두 패했다.

최지만은 올해 42경기에서 타율 0.230 3홈런 16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뉴욕 양키스의 에이스 게릿 콜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고 포스트시즌에서는 뛰어난 수비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최지만의 2020년 연봉은 85만달러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최지만의 연봉이 2배 정도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탬파베이 타임즈는 최지만이 160만달러에서 210만달러를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탬파베이는 타일러 글래스노(400만달러), 요니 치리노스(117만5000달러), 마누엘 마고(340만달러), 조위 웬들(225만달러) 등과는 연봉 협상을 마무리했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