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의 복심 윤건영 "양정철 兄,그 지독한 외로움 맘아파…그래서 술 한잔"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15 08:54 송고
양정철 전 청와대홍보비서와 윤건영(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순간 순간을 함께 했기에 최측근으로 꼽힌다. (SNS 갈무리) ©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52)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정철(57) 전 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을 '형'이라 부르며 그 지독한 외로움을 잘 안다고 감싸 안았다.

윤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형의 이야기가 언론을 비롯해 이곳저곳에서 나오지만 속 이야기를 제대로 하지 못해 참 답답하다"고 했다. 이는 손혜원 전 의원이 "양정철은 문재인 대통령이 내친 사람으로 문 대통령 사람이 아니다, 한 자리 원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으면 외국행이라는 생쇼를 연출하곤 한다"는 등의 비판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가끔 소주 한잔을 마실 때면, 야당이나 보수언론의 공격보다 내부의 이야기에 더욱 상처받았다"며 "그런 형을 알기에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부터 지금까지 근 20년을 함께 지내왔는데 생각해보면 좋았던 때보다는 힘들었던 때가 더 많았던 것 같지만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고 지금까지 왔다"라며 양 전 원장도 이를 잘 알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술 한잔 한다. 지독한 외로움을 겪을 형을, 반드시 성공해야 될 문재인 정부를 생각하며 마신다"라며 양 전 원장에게 세간의 비난에 마음 쓰지 말 것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무기획 비서관 출신인 윤 의원에게 초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맡길만큼 깊은 신뢰를 보냈다.  

양정철 전 원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언론 및 홍보비서관을 지내 흔히 '양비'라고 불린다. 양 전 원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사후 문재인 대통령을 정치일선으로 이끌어 낸 주인공으로 이른바 문 대통령 최측근이라는 3철(양정철 이호철 전해철) 중 가장 먼저 거론되는 인물이다.

양 전 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누를 끼치기 싫다며 상당 기간을 해외에 체류했으며 조만간 미국으로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