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해변서 캠핑·차박"…코로나19 시대 제주여행 트렌드

제주관광공사, 최근 2년간 소셜미디어 분석 결과 발표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2021-01-14 14:24 송고
제주 금능으뜸원해변 야영장. © News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제주 여행 키워드가 야외활동 중심으로 바뀌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2019년 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약 2년간 각종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글과 댓글 총 12만6989건을 분석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우선 코로나19 이후 제주 여행 키워드를 보면 '캠핑', ‘오름’에 대한 언급량이 많아졌고, ‘차박’, ‘카라반’, ‘캠핑장’, ‘캠핑카‘, ’오토캠핑‘ 등 야외활동에 대한 키워드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관심도가 높은 캠핑 종류는 '백패킹(배낭 도보 여행', '차박(차량 숙박 캠핑)', '오토캠핑(차량 이용 캠핑)' 순, 동반자 유형은 나홀로 캠핑, 커플 캠핑, 친구 캠핑 순으로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캠핑 장소로는 금능해수욕장과 우도, 비양도, 협재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등 해변이 인기가 높았다.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앞으로도 야외활동에 대한 관심과 개별 맞춤형 체험활동을 선호하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데 있어 전략적인 시사점을 제안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제주관광의 변화하는 여행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mro122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