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장훈, 오랜 팬의 사칭 단체 대화방에 피해 "페북·인스타 닫을 것"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14 08:33 송고
가수 김장훈© News1
가수 김장훈이 자신의 오랜 팬이 만든 사칭 채팅방으로 피해를 입고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장훈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겨 피해를 호소했다. 그는 “저의 꽤 오랜 팬이었던 어떤 처자가 저를 빙자해서 저의 공식 팬클럽인양, 공식 채팅방인양, 처음에는 제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며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초대해서 모임을 키웠는데 거기서 못 견디고 상처입은 팬들이 자꾸 떠나는 사태가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방주가 가서 뭐라고 이야기 했는지, 갑자기 그쪽 팬들이 엊그제 미친듯이 공격을 해대는데 선을 많이 넘는다"며 "잘 모르고 휩쓸리는 선량한 팬들이 걱정되고, 열심히 살아도 어려운 세상인데 이런거 일일이 받아주면서 살 여유가 없다"고 호소했다.

김장훈이 함께 올린 해당 카카오톡 단체방에는 "이번에는 정신병원 약 먹어야 한다" "우쭐대는게 병" "아무리 봐도 미친 것 아닌지" 등의 김장훈을 비난하는 발언이 담겼다.

김장훈은 자신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닫겠다고 선언하며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게 낫지 싶다"며 "이 계정을 통해 상처나 피해를 보는 팬들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장훈은 지난해 신곡 '갱생'을 발표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내 관광 활성화를 목표로 한 ''화려강산프로젝트' 랜선 콘서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