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145억 사라진 제주 카지노 고객금고서 의문의 81억 현금 발견(종합)

카지노 내 다른 금고에서 발견…"같은 돈인지 확인 중"
제주시내 용의자 관련 장소에서도 수십억 뭉칫돈 발견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홍수영 기자 | 2021-01-13 16:57 송고
랜딩카지노 내부(람정엔터테인먼트 코리아 홈페이지) /© 뉴스1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사라진 145억6000만원 가운데 일부로 추정되는 다량의 현금이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현금이 사라진 돈과 일치하는지 확인중이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랜딩카지노 물품보관소 안 금고에서 81억5000만원을 발견했다.

이와함께 또다른 장소에서 수십억원을 추가로 발견했다.

금고 이외에서 발견된 곳은 유력한 용의자이자 랜딩인터내셔날 자금관리자인 A씨(55·말레이시아)의 행적과 관련된 제주시 모처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거주지도 조사했으나 여기서는 현금이 없었다고 전했다.

랜딩카지노에는 환전 등 카지노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보관하는 금고와 물품보관소 금고가 따로 있다.

물품보관소는 내부에서는 VIP고객용 금고로 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객들을 위한 개인금고가 카지노 내에 있다는 소문이 일부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물품보관소에는 고객금고 수십개가 있는데 이번에 사라진 돈과 80억원이 발견된 금고는 각각 다른 금고다.

금고는 직원과 고객이 각각 지닌 열쇠가 있어야 열 수 있다.

경찰은 A씨가 왜 회삿돈을 고객금고에 보관했는지, 80억원이 발견된 금고 소유자가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돈의 규모가 커서 발견한 현금이 사라진 돈과 같은지 확인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 코리아는 지난 4일 저녁 홍콩 본사인 랜딩인터내셔날이 랜딩카지노 금고에 맡겨놓은 자금 145억6000만원이 사라진 것을 확인해 홍콩 증시에 공시하고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해말부터 휴가를 간 후 연락이 끊긴 A씨를 쫓는 한편 공범 여부도 수사하고 있다.




kd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