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휘재 아내' 문정원, 이웃 층간소음 항의에 사과→네티즌 비판→글 삭제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1-13 07:49 송고 | 2021-01-13 08:09 최종수정
문정원 © News1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아이들이 층간소음을 일으키는 것에 대해 사과했다.

11일 한 네티즌은 문정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본인이 아랫집에 사는 사람이라고 밝힌 뒤 "아이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제발 매트라도 깔고 뛰게 하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냐"라고 말했다. 이어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 년 넘게 참고 있는데 나도 임신 초기라서 더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12일 문정원은 댓글로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 시키고 있다"며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 제작을 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데도 잘 없다"며 "최대한 조심 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다. 며칠 샤워도 못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 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한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 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 조차 조용하라고 혼낼때가 많다.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들어하고 서로 조심 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 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될때가 간혹 있다"며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우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럼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문정원을 비판했고, 해당 글과 사과문 모두 삭제된 상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