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엄태웅 "딸이 '일 좀 하라'고"→윤혜진 "다시 좋은 기회 올 것"

윤혜진, 유튜브서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1-12 15:28 송고 | 2021-01-12 15:32 최종수정
윤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이 남편에 대한 남다른 믿음을 전했다.

윤혜진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돌아온 남사친(남편)과 신년맞이 속내토크를 해보았는데'라는 영상을 게시했다. 이 영상에서 윤혜진과 엄태웅은, 부부가 아닌 ' 여사친과 남사친 콘셉트'로 대화를 나눠 웃음을 줬다. 엄태웅은 얼굴은 나오진 않았지만 목소리로 출연해 윤혜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신혼 생활부터 결혼 생활에 대해서 말을 이어가다 신년을 맞아 덕담을 주고 받았다. 이때 윤혜진은 엄태웅에게 "올해는 좋은 일도 많이 생기고 했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엄태웅은 이에 "너무 집에만 있으니깐 딸이 '아빠 일 좀 하라'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웃었고, 윤혜진은 "일을 하고 있는 걸 자꾸 어필해라"라며 "분명히 다시 좋은 기회가 올 거다"라고 조언했다.

엄태웅은 또한 윤혜진에게 새해 덕담으로 "올해는 건강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윤혜진은 "너무 식상한 거 아니야?"라고 투정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