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직격인터뷰] '이용식 딸' 이수민, 김학래 아들과 핑크빛? "어른들만의 의견"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1-11 15:14 송고 | 2021-01-11 15:15 최종수정
JTBC 1호가 될순 없어 캡처 © 뉴스1
방송인 이용식이 지난 10일 방영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등장한 가운데,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1991년생 딸 이수민도 화제를 모았다. 이수민은 이날 방송에서 남다른 미모는 물론, 첼로 연주 실력까지 뽐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김학래 임미숙 부부 아들이자 한 살 연하인 1992년생 김동영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와 관련, 이수민은 11일 오후 뉴스1에 방송 직후부터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것에 대해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실지 몰랐다"며 몸 둘 바 몰라했다. 그는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니까 아무래도 부담이 된다"며 "이용식의 딸로서도 부담이 되지만 부담 반 재미 반인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이수민은 김동영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한 데 대해 "사실 과거에 워낙 어릴 때 봐서 기억도 잘 안 났다"며 "제게는 초면인 거나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동영과는) 비즈니스적인 관계"라며 웃은 뒤 "둘 다 유튜브를 하기 때문에 유튜브와 관련한 이야기 몇 마디 나눈 게 전부"라고 설명했다. 또 이수민은 "어릴 적부터 김학래 아저씨, 임미숙 아주머니 팬이었다"며 "저를 좋아해주셔서 감사한데 (관계가 발전하길 바라는 건) 어른들만의 의견"이라고 강조해 재차 웃음을 안겼다. 

이수민은 현재 유튜브 '아뽀티비'를 운영 중이다. 유튜브 콘텐츠와 관련해 이수민은 "유튜브를 시작한지 이제 1년 조금 넘었다"며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홈쇼핑, 택배 쇼핑을 많이 하게 돼서 홈쇼핑 및 언박싱 리뷰를 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언박싱이나 뷰티 리뷰를 많이 하고, 아빠 채널인 '이용식 TV'에서는 먹방을 주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민은 연예계 진출에 대한 질문에는 "어릴 적부터 첼로를 전공했는데, 살다보니 (연예인) DNA를 무시할 수가 없는 게 카메라 앞에서 서고 방송하는 게 재밌고 좋더라"며 "혼자서 재미로 유튜브를 시작했는데 그건(연예계 진출은) 운명에 맡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이 돼야지'까지는 아니지만 기회를 주시면 고려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