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그알' 측 정인이 사망 전날 옷 끝자락 만지작 모습 공개…'순의모상'이었나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10 09:48 송고 | 2021-01-10 12:38 최종수정
정인이 사건/그것이알고싶다 유튜브© 뉴스1
양부모의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 속에 생후 16개월에 생을 마감한 고(故) 정인이의 사망 전날모습을 담은 CCTV가 공개됐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동원 PD는 지난 8일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 유튜브 계정에 '정인이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라는 제목의 비하인드 영상에 출연했다.

이 PD는 정인이의 사망 전날 어린이집 CCTV를 공개하며 "도대체 정인이의 사망 전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기 위해 작가가 (사망하기) 전날 CCTV를 천천히 다 봤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작가님이 말하기를 힘 없는 아이가 옷의 끝자락을 만지작 거리더라고 하더라"라며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말씀하시기를 그날따라 예쁜 옷을 입고 왔는데 꼭 처음 입어보는 옷인 것처럼 어색한 옷이었고, 자꾸 끝자락을 만지작거리던게 기억에 남는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망하기 전날 아마도 장기에서 출혈이 있었던 상황일텐데 그나마 그날 조금 예쁜 옷을 입고 왔는데 그마저도 어색해하던 그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의학 커뮤니티에서는 정인이가 보인 이 증상이 '순의모상'일 것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순의모상은 병이 위중해 의식이 혼미한 환자가 자신도 모르게 두 손으로 옷자락 등을 만지작거리고 더듬는 병증을 말한다. 이는 위중한 병후에서 많이 나타난다고.

이 PD는 영상을 마무리하며 "정인이를 아꼈던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걱정하는 것은 이 관심이 사그라드는 것"이라며 "언제든 취재해야 할 상황이 생기면 후속 보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hmh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