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민경욱 겨냥 "민-트동맹 선언한 민모씨 영구퇴출해야"

"악의적 선동꾼의 말로가 어떻게 되는지 똑똑히 보여줘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21-01-09 14:00 송고
©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9일 민경욱 전 의원을 겨냥해 "트위터가 트럼프 영구 퇴출했듯이 국민의힘은 민트(민경욱·트럼프) 동맹을 선동한 민모씨(민 전 의원)를 영구 퇴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미국 부정선거를 선동한 트럼프가 드디어 정치적으로 몰락했다"며 "트위터에서 영구 퇴출 당했고 미국 의회에서도 해임 또는 탄핵 논의가 진행중"이라고 했다. 

그는 "트럼프가 퇴출된 것처럼 우리 당도 민트동맹을 선동해 나라망신, 당 망신을 다 시킨 민모씨를 영구 퇴출해야 한다"며 "민모씨는 한국 총선뿐 아니라 미국 대통령 선거도 대규모 부정선거라는 가짜 선동을 하면서 민트동맹 운운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얼마전 당협위원장에서 교체는 됐지만 그것으로는 부족하다"며 "국민의힘에서 영구 퇴출시켜 악의적 선동꾼의 말로가 어떻게 되는지 똑똑히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제2, 제3의 사기 정치 선동꾼 튀어나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민모씨를 당 윤리위에 회부해 영구 퇴출시켜야 한다"고 했다.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