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기숙사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운영

코로나19 확진자·아이 돌볼 수 있는 가족 중심 치료센터 개념 도입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21-01-08 14:53 송고
세브란스생활치료센터 모습 (사진제공=세브란스병원) © 뉴스1

세브란스병원이 연세대학교 기숙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다.

세브란스병원은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라 7일부터 연세대 기숙사 우정원에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262명까지 수용 가능한 연세대학교기숙사 생활치료센터에는 무증상, 경증 확진자뿐만 아니라 증상이 심할 경우 병원으로 이송해야 하는 고령의 환자까지 폭넓게 입소할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민관합동모델로 운영된다. 세브란스병원 의료진과 연세대 의과대학 동문이 참여해 의료를 지원하고 연세대가 공간을, 서울시에서 운영을 맡는다.

염준섭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파견단장으로 생활치료센터 의료를 총괄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동문인 정원석 연세흉부외과의원 원장과 공중보건의사 등 의사 2명과 세브란스병원 간호사 그리고 민간 모집 간호사 등 11명의 간호사들이 민관 합동체제를 구축했다. 또한 검사와 행정지원에는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사와 행정직 각 1명씩 상주하게 된다.

진료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문진표 작성 등 비대면 진료로 진행된다. 입퇴소에는 의사가 보호복을 입고 직접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다. 환자 상태가 악화될 경우 현장 투입팀 의료진이 환자 구역으로 들어가서 직접 진료하고 치료한다. 증상이 악화되면 세브란스병원 등으로 즉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했다.

또한 연세대학교기숙사 생활치료센터는 가족 중심의 치료센터로 운영된다. 아이가 있는 가족 중 부모가 확진된 경우 자녀를 돌볼 수 있는 상황이 안 될 경우 생활치료센터에서 함께 생활할 수 있다. 아이가 확진된 경우에도 부모 중 한 명이 아이를 돌보며 생활하게 된다. 가족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돌봄이 필요한 가족이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불안감을 최소화했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잘 치료받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가족단위 감염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치료받아 불안해하지 않도록 가족중심의 치료센터의 역할을 수행하며, 연세대학교기숙사 생활치료센터가 효율적이고 선도적인 민관합동 코로나 대응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jjs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