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익 "'암기왕' 윤석열…2020·2021 현충원 방명록 완전 똑같다" 깜놀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05 08:18 송고 | 2021-01-05 09:23 최종수정
윤석열 검찰총장의 새해맞이 국립현충원 방명록. 왼쪽이 2020년, 오른쪽이 2021년으로 내용이 동일하다. © 뉴스1© 뉴스1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예전에 암기 위주로 사법시험이 이뤄지는 바람에 인간미 없는 검사를 배출한 폐단을 낳았다며 그 예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립현충원 방명록을 들었다.

황씨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20년 1월 2일과 2021년 1월 4일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현충원 방명록을 비교해 소개했다.

윤 총장은 2020년엔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국민과 함께 바른 검찰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2021년엔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바른 검찰을 만들겠습니다"라고 했다.

368일 전과 후의 차이는 '국민과 함께'라는 단어가 있고 없고를 제외하면 완전히 똑같았다.

황씨는 이를 "암기 위주 사시의 폐해"라고 지적하는 것으로 윤 총장을 비꼬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방명록. © 뉴스1

한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의 현충원 방명록을 보면 그때그때 내용이 달랐다.

이처럼 현충원을 참배한 주요 인사들은 대부분 작성 당시 가장 중요한 핵심과제, 다짐, 사회 분위기 등을 반영해 방명록을 남겼다.

2018년 당시 국회의장이었던 정세균 국무총리의 현충원 방명록(왼쪽)과 2020년 새해맞이 방명록. © 뉴스1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