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 집행유예 기간중 또 마약혐의 입건

경찰, 구속영장 신청 안해…투약혐의 징역2년 집유2년 선고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0-12-28 14:54 송고 | 2020-12-28 14:56 최종수정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31)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4.1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32)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황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황씨의 관련 혐의나 수사 착수 경위, 소환여부 등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았다.

앞서 황씨는 2015~2019년 지인과 함께 자신의 주거지인 서울에서 일회용 주사기를 이용해 향정신성 의약품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해당 혐의에는 전 남자친구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와 함께 필로폰 1.5g을 3차례 매수하고 6차례 투약한 혐의도 포함됐다.

황씨는 해당 혐의로 지난해 7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검찰과 황씨 측은 모두 항소했지만 2심은 쌍방 항소를 기각했다.


1096pag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