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스위스 스키장 찾은 영국인 400명 격리 피해 도주…유럽 초비상

일부 프랑스행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0-12-28 10:35 송고 | 2020-12-28 11:12 최종수정
지난 21일 스위스 남부 발레주의 스키 휴양지 베흐비에에서 한 관광객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권고 표지판 옆에 서 있다. © AFP=뉴스1

최근 스위스에서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우려로 격리대상이 됐던 영국인 관광객 수백명이 도주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AFP·DPA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 남부 발레주 방스 당국은 27일(현지시간) "베흐비에 스키 리조트에서 격리대상으로 지정됐던 영국인 관광객 420명 가운데 현재까지 남아 있는 인원은 12명이 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스위스의 유명 스키 휴양지 가운데 한 곳인 베흐비에엔 지난 25일 성탄절을 앞두고 영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그러나 스위스 정부가 이들을 격리 대상으로 지정하자 50명가량의 영국인 관광객이 즉각 현장을 떠났고, 이후에도 속속 이탈자가 발생했다는 게 관계당국의 설명이다.

이에 앞서 스위스 정부는 최근 영국을 중심으로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세를 보이자 이달 20일 영국을 오가는 모든 항공편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21일엔 '12월14일 이후 영국발 입국자 전원을 10일 간 격리토록 한다'는 조치를 발표했다.

스위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코로나19 유행 초기 유럽의 다른 나라들보다 '느슨한' 방역대책을 가동했다가 다수의 확진자와 사망자를 낳았다는 비판을 감안한 것이다.

국제통계 웹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스위스에선 그동안 42만819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7210명이 숨졌다. 이는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 가운데 누적 확진자 수는 열 번째, 사망자 수는 열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는 26일까지 영국 영주권자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보고됐다.

이런 가운데 베흐비에를 떠난 영국인 관광객들 가운데 일부는 프랑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스키 리조트 등의 시설 운영을 중단했으나, 스위스와 달리 영국인 관광객에 대한 격리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 9월 말 영국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최대 70%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이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현재까지 유럽과 아시아·미주 등 약 20개 국가·지역에 나왔고, 이에 영국발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국가도 계속 늘고 있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