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트레저, 1월11일 첫 정규로 컴백…2021 YG 컴백 첫 주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12-28 09:22 송고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그룹 트레저가 내달 첫 번째 정규앨범 발표를 확정했다. 트레저 '더 퍼스트 스텝'(THE FIRST STEP) 시리즈의 완결판이자 2021년 YG의 첫 주자이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8일 오전 9시 공식 블로그에 트레저의 정규 1집 '더 퍼스트 스텝 : 트레저 이펙트'(THE FIRST STEP : TREASURE EFFECT) 티저 포스터를 게재하고, 오는 2021년 1월11일 컴백을 알렸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찬란한 빛으로 둘러싸인 지구가 블루톤의 아트워크로 형상화됐다. 이와 함께 트레저의 정규앨범명과 발매일자가 새겨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레저 이펙트'는 트레저가 데뷔 전 선보인 콘셉트 영상에서 언급됐었다. 트레저는 일상의 발견 하나가 인류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처럼, 자신들도 세상을 뒤흔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이를 '트레저 이펙트'라고 소개했다. 그 후 약 5개월이 지나 첫 정규앨범명으로 공개되며, 세상을 밝히는 빛으로 표현돼 팬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트레저의 이번 컴백 역시 YG의 초고속·초집중 전략이 돋보인다. YG는 "앨범 발매 결정까지 자체 심사 기준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 YG에서 트레저는 매우 이례적인 활동을 펴고 있다"라며 "지난 8월7일 데뷔 이래 거의 한 달에 한 번 꼴로 신곡 무대를 준비한데 이어 정규앨범까지 연달아 발표한 사례는 YG에서 빅뱅 이후 처음, 준비된 신인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전했다.

트레저는 데뷔 타이틀곡 '보이'(BOY)부터 '사랑해 (I LOVE YOU)' '음 (MMM)'까지 독보적인 실력과 칼군무로 글로벌 음악팬들을 매료시켰다. 컴백할 때마다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준 트레저가 첫 정규앨범을 통해서 '더 퍼스트 스텝' 시리즈를 어떻게 완성 짓고 도약할지 주목된다.

트레저의 음반 판매량도 관심사다. 트레저는 3장의 싱글앨범으로 데뷔 100일 만에 도합 70만장이 넘는 음반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100만 장 목표 달성도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트레저의 인기는 일본을 비롯한 해외에서 먼저 두드러졌다. 트레저의 싱글앨범 타이틀곡 3곡 모두 일본 최대 음원 사이트인 라인뮤직 톱100 차트와 라쿠텐뮤직 실시간 종합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각종 글로벌 차트까지 휩쓸었다. 그룹 내 4명의 일본 출신 멤버가 있다는 점은 이들의 인기 확장세를 촉진했다.

2020년은 '글로벌 신인왕' 트레저의 탄생을 성공적으로 알린 해였다. 트레저는 '2020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신인상에 이어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신인상과 본상 2관왕에 오르며 남은 시상식에서의 활약도 예고했다.

'글로벌 슈퍼 루키'답게 탄탄한 실력과 틴 크러시 매력으로 호평 받은 트레저가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이목이 쏠린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