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강욱, 尹 겨냥 "경거망동 계속하면 탄핵…수사권 내려놔야"

"보수참칭세력·尹, 사죄 없이 정치적 이익 극대화 여념"
"수사-기소 완전 분리…법관 탄핵 등 사법민주화 국민 염원 받들어야"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12-27 16:53 송고
법무법인 청맥 소속 변호사로 재직하던 지난 2017~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 조모씨에게 인턴활동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해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업무방해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12.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스스로 저지른 위법행위는 외면한 채 수사권을 앞세워 어설픈 경거 망동을 계속한다면 그 앞에 기다리고 있는 것은 국민의 심판이고 국회의 탄핵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입법으로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완성할 때'란 글을 올려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역사적 명령 앞에 검찰은 반동적 저항을 멈춰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최근 우리 검찰과 법원이 보이는 모습을 보며 시민들은 정치적 중립의 형해화와 사법의 정치화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며 "직무복귀에 환호하기 급급한 보수참칭세력과 검찰총장은 정작 법관 사찰, 감찰 방해 등 심각한 비위에 대한 일체의 반성과 사죄 없이 정치적 이익을 극대화하기에 여념이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장관이 사의를 표명하고, 대통령이 나서서 사과를 하였음에도 비위행위자는 태연히 업무에 복귀하여 법치주의와 상식을 운운하는 것은 결코 민주공화국이 용인할 상황이 아니다"고 했다. 

최 대표는 "검찰총장은 그간 유감없이 드러난 표적수사, 과잉수사, 별건수사 등의 비위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수사권을 내려놓는 것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회는 제도 개혁을 미루지 말아야 한다. 수사권과 기소권의 완전 분리로 권력기관개혁이라는 국민의 명령을 완성할 때"라며 "아울러 법관 탄핵과 법원행정처 개편 등 사법민주화를 염원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받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열린민주당은 '물러서지 말고 당장 일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깊이 새긴다"며 "관련 법 개정은 물론 국회가, 정치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사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