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상복 없는 줄 알았는데…" 김숙, KBS에서 눈물의 첫 대상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12-25 05:30 송고
'2020 KBS 연예대상' 캡처 © 뉴스1

개그우먼 김숙이 첫 연예대상을 품에 안았다.

김숙은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20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경규, 전현무, 김종민, 샘 해밍턴 등 쟁쟁한 후보들을 꺾고 영예의 대상 트로피를 거머쥔 그는 눈시울을 붉혔다.

김숙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입을 틀어막고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놀라움을 금치 못하던 그는 이내 "너무 감사하다. 진짜 상상도 못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방금 (가짜로) 수상 소감 얘기하라고 했을 때 진짜 장난처럼 그냥 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편하게 얘기했었다. 근데 정말 큰 상을 주셔서 KBS에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숙은 "지금 선 이 곳이 25년 전 제가 공채로 들어왔을 때 처음으로 상을 받았던 곳이다. 25년 만에 큰 상을 받게 돼서 감사하다"라며 "저는 그렇게 생각했다. 대상은 받은 거나 다름 없다고. 작년에도 후보에 올랐을 때 KBS가 기회를 많이 줬고 지금도 프로그램을 많이 하고 있어서 값진 걸 받았다 싶었다. 근데 이렇게 쟁쟁한 분들이 축하해 주는 자리에서 대상을 받게 돼 감사하고 좀 죄송하기도 하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특히 김숙은 "상복이 없다고 맨날 얘기했었는데, 진짜 이렇게 큰 상을 받으려고 지금까지 그랬나 보다. 너무 감사하다"라며 "사실 가족에게도 얘기 안 했다. 또 빈손일까 봐 얘기를 안 했는데 지금 다들 기뻐하고 있을 것 같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김숙은 제작진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들이 작년에 제가 상을 못 받았다고 정말 술 많이 먹고 화를 냈었는데, 지금 그 누구보다도 좋아하고 있을 것 같다. 또 작은 옥탑방에서 문제 내느라 고생하는 우리 제작진도 감사하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제가 새로 들어가는 프로그램도 많다. 제게 방송을 많이 맡겨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지금 의료진, 자영업자 등 힘들어하는 모든 분들이 힘낼 수 있는 방송을 만들어가겠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