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송, 강원래와 결혼생활 위기 고백 "잉꼬부부 연기…지옥같은 날도"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2-24 11:22 송고 | 2020-12-24 11:23 최종수정
김송/EBS '파란만장' 제공© 뉴스1
가수 김송이 남편 강원래와 과거 이혼 이야기가 오갈 정도로 힘들었지만, 기적처럼 행복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오는 24일 오후 9시50분 방송될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기적을 만든 사람들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김송이 그동안 경험한 세 가지의 기적에 대해 털어놓는다.

최근 녹화에서 김송은 과거 결혼을 약속했던 강원래가 교통사고로 의식 불명에 빠졌지만, 다행히 살아난 것이 첫 번째 기적이라고 소개했다. 김송은 이번 촬영에서 사랑의 힘으로 강원래의 곁을 지키고자 했지만, 젊은 나이에 장애인이 된 남편과 살아가야 하는 현실에 점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자신을 천사로 바라보는 프레임에 갇혀 방송에서는 잉꼬부부인 척 연기했지만, 실제로는 남편과 계속 다투면서 지옥 같은 날을 보냈다고 밝혀 스튜디오는 놀라움으로 가득 찼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현재의 삶을 감사히 여기게 되면서 가족을 지킨 것이 두 번째 기적이라고 소개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김송이 경험한 마지막 기적은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방송인 이재용과 스타강사 김미경이 진행하는 힐링 토크쇼 EBS1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은 매회 같은 주제의 고민과 아픔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각자의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함께 나누고,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