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이콘택트' 다니엘 린데만, 김연진과 성탄절 데이트 성사…첫 소개팅(종합)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12-23 22:38 송고 | 2020-12-24 11:21 최종수정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아이콘택트' 다니엘 린데만이 첫 소개팅에 나섰다.

23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인생 처음으로 소개팅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니엘의 소개팅을 주선한 사람은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와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였다. 알베르토는 "소개팅 문화, 유럽에는 없는 문화다"며 "사실 자유롭게 살아야 하므로 무조건 사람 만나고 결혼할 필요는 없다"라고 고백했지만 크리스마스를 맞아 고국에도 돌아가지 못하고 홀로 외로워할 다니엘을 걱정했다.

이미 가정을 꾸린 알베르토, 호감을 느끼고 만나는 상대가 있다는 럭키는 유일하게 솔로인 다니엘 몰래 소개팅을 계획한 사실을 알려 놀라움을 더했다. 럭키는 "인도는 거의 중매 결혼이다. 연결해주는 거 좋아한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알베르토는 "미리 말했으면 안 나왔을 것이다. 아무래도 다니엘이 신중하고, 사람을 만나기 전부터 쓸데없는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다"라고 다니엘의 성격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가 공부, 합기도 수련, 피아노 연주 등으로 늘 바쁜 나날을 보내느라 사람을 만날 기회가 없다고 전했다.

소개팅 전, 알베르토와 럭키가 미리 다니엘과 만나 그가 놀라지 않도록 상황을 설명했고, 즉석 소개팅 연습에 나섰다. 재미없는 개그 금지 등 소개팅 주의사항을 전해 들은 다니엘은 알베르토의 제안으로 쌈밥(호감), 매운 음식(비호감)으로 신호를 정했다. 더불어 알베르토는 긴장한 다니엘에게 "첫 만남부터 판단하지 마. 내일 결혼할 것도 아니고, 서로 마음에 안 들 수도있다. 가볍게, 마음 편하게, 걱정하지 말고"라고 달랬다.

다니엘을 활짝 웃게 한 소개팅 상대는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연진이었다. 다니엘은 김연진의 등장에 활짝 웃으며 기쁜 마음을 표출했다. 이어 다니엘은 보는 이들의 걱정과 달리 자연스럽게 대화를 주도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눈맞춤 시간이 끝나고, 다니엘은 이날이 자신의 첫 소개팅이라고 고백하며 소개팅 자리인지 모르고 나와 더 나은 모습으로 나오지 못한 사실을 안타까워했다. 이어 다니엘은 소개팅 전 정했던 신호로 '쌈밥'을 언급하며 김연진을 향한 호감을 표현했다.

다니엘은 알베르토, 몬디가 절대 하지 말라고 충고한 독일 유머를 선보였고, 이에 분위기가 급격히 가라앉으며 위기를 맞이했다. 더불어 독일 속담까지 하려 하자 알베르토, 몬디가 다급하게 눈맞춤방을 찾아가 다니엘을 불러내 조언을 건넸다.

다니엘은 이후 다시 대화를 이어가다 "저 어때요?"라고 돌직구를 건네며 크리스마스 데이트를 제안했다. 이에 김연진이 "네 갈게요"라고 응답하며 커플 탄생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