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단독] '전지적 참견시점' 스태프, 코로나19 확진…MBC 예능 또 비상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장아름 기자 | 2020-12-22 14:26 송고 | 2020-12-22 14:30 최종수정
MBC © News1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스태프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MBC 예능이 또 한 번 비상에 걸렸다. 

22일 뉴스1 취재 결과, '전지적 참견 시점'의 스태프 중 한 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MBC는 확진자의 주요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해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앞서 MBC는 지난 18일에도 예능국에서 조연출을 맡고 있는 한 프로듀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이에 MBC는 지난 19일과 20일 6개 주말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결방을 결정하기도 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