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비투비 정일훈, 상습 대마초 흡입 의혹 제기…도피성 입대?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12-21 20:05 송고 | 2020-12-21 22:00 최종수정
'채널A뉴스' 캡처 © 뉴스1

보이그룹 비투비 멤버 정일훈(26)이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채널A늘 21일 오후 뉴스를 통해 정일훈의 상습 대마초 흡입 혐의 및 도피성 입대 논란 등에 대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올해 초 마약 수사 과정 중에 정일훈이 4~5년 전부터 지난해까지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입해 온 혐의를 적발하고 조사를 해왔다. 정일훈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사용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였다. 제3의 계좌를 통해 정일훈이 현금을 입금하면 지인이 그 돈을 암호화폐로 바꾼 후 대마초를 사들이는 식이다.

경찰은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단서를 달고 지난 7월 정일훈과 공범들을 마약류관리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겼으나, 그사이 정일훈이 군에 입대했다고 채널A는 전했다. 채널A 측은 "마약 흡입이 알려지는 것을 막고 형사 처벌을 막기 위한 도피성 입대"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정일훈은 지난 5월28일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무를 시작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SNS에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 되겠지만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모습으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정일훈은 지난 2012년 그룹 비투비로 데뷔해 '기도', '무비', '너 없인 안 된다'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사랑받았다. 또한 솔로 앨범 역시 발표하며 래퍼로서 두각을 나타내기도 했다.


eujene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