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모텔서 음란물 보며 온라인 수업하다 딱 걸린 여중 교사

경찰,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보강수사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020-12-15 21:03 송고 | 2020-12-16 15:35 최종수정
© News1 DB

비대면 수업 중 학생들에게 음란 동영상 일부를 송출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서울의 한 여자중학교 교사를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 9월 서울의 한 여중에서 근무하는 남자 교사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수사를 한 뒤 지난달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숙박업소에서 온라인을 통해 학교 수업을 진행하던 도중 음란물 일부를 수업 화면에 송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어떤 방식으로 음란물을 수업 화면에 송출했는지 수사했으나 정확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지난 9월10일 A씨 앞쪽에서 재생되던 음란물 화면이 그의 휴대전화 후면 카메라를 통해 학생들에게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음란물 송출은 고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기소의견으로 한차례 검찰에 넘겼으나 수사 내용을 보강하라는 수사지휘가 내려와 현재 수사중이다"고 밝혔다.

경찰이 현재 보강수사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