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조선대병원, 병동 촬영실 추가 확충…최신 엑스레이 도입

환자 대기시간 줄고 검사 정확도 높여

(광주=뉴스1) 고귀한 기자 | 2020-12-15 13:15 송고
조선대병원 관계자들이 '3관 병동 촬영실' 확충에 따른 개소식을 갖고 리본 컷팅을 하고 있다.(조선대병원 제공)© 뉴스1

조선대병원은 '병동 촬영실'을 추가 확충해 환자 대기시간을 줄이고 검사 정확도를 높이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조선대병원은 그동안 1관 7층 병동 촬영실과 1‧3관 1층 촬영실에서 평일 주간 병동환자들에 대한 엑스레이 검사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외래환자와 병동환자가 집중되는 시간대에 환자가 다소 대기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에 따라 조선대병원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환자나 보호자의 대기시간을 줄이고, 정확한 검사를 통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3관 병동 촬영실을 개소했다.

3관 병동 촬영실에는 최신 디지털 엑스레이 장비가 도입됐다.

병동 촬영실에 마련된 디지털 진단용 촬영장치, 'AccE GC85A'는 안정적이고 선명한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을뿐 아니라, 방사선 피폭량을 줄여 안전하게 엑스레이 검사를 할 수 있다.

특히 넓은 신체 부위를 검사해야 할 때, 한 화면을 통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촬영 기능은 의료진이 보다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재검사 위험을 감소시키는 장점이 있다.

정종훈 병원장은 "3관 병동 촬영실 개소를 통해 질병의 발견과 진단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라며 "병원을 이용하는 환자나 보호자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