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청룡영화상,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내년 초 연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12-08 07:58 송고
청룡영화상 포스터 © 뉴스1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차 재확산으로 인해 내년으로 연기된다.

제41회 청룡영화상 측은 8일 "12월11일 개최 예정이었던 제41회 청룡영화상이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으로 인해 2021년 초로 연기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전반적인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로 인한 추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영화인들의 안전을 위해 시상식을 연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라고 설명헀다.

제41회 청룡영화상 측은 "기다려주신 배우와 영화관계자, 언론, 그리고 관객을 비롯한 모든 분께 너른 양해 부탁드리며 하루빨리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41회 청룡영화상은 당초 오는 11일 오후 9시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진행으로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