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주진우 "조양은 만나면 양은이파냐…尹이 어린 楊에게 충성? 소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2-07 07:36 송고 | 2020-12-07 11:02 최종수정
나꼼수 멤버였던 주진우 기자가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주기자'를 통해 김용민 이사장이 오해하고 있다는 해명을 내 놓았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자신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양정철 전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에게 소개하고 충성을 맹세하게 했다는 일부 주장을 강력 부정하면서 "내가 조양은이를 만났다고 양은이파인가"라며 자신을 '윤석열파'라는 지적이 억울하다고 펄쩍 뛰었다.

'충성 요구'설에 대해선 "양 원장이 윤 총장보다 어린데, 소설이 성의가 부족하다"라는 말로 지어낸 소리라고 일축했다.

하지만 나꼼수 멤버(정봉주 김어준 주진우 김용민)로 주 기자에게 날선 질문을 던졌던 김용민 평화나무이사장은 "주 기자가 윤석열 집단과 절연했다는 믿음을 갖지 못하겠다"고 해명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도 "아무 대응 않고 그냥 넘어가시는 게 나을 걸 그랬다"면서 "해명보다는 변명으로 들리고 진심보다 연기가 먼저 보인다"고 주 기자 해명에 의문을 표했다.

◇ 김용민 "주진우 왜 尹-楊 자리 주선, 왜 尹라인 흔들지 마라 했나"

진보진영 여론형성에 있어 상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나꼼수 멤버 사이에 불협화음이 공개적으로 알려진 것은 지난 3일.

김 이사장이 주 기자에게 ① 윤석열, 양정철 회동에 합석했는지, 윤 총장에게 양 원장에 대한 충성맹세를 요구했는지 ② 채널A 검언유착 관련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기자가 소통한 바 없다'고 한 이유는 무엇인지 ③ 추미애 장관에게 수사지휘권 발동 부당함을 이야기했는지 여부 ④ 이상호 기자에게 윤석열 라인을 흔들지 마라 했는지를 공개 질의했다.

김 이사장은 형제 이상으로 생각하는 주 기자가 다시 '우리 편'이 되라는 의미에서 던진 질문이라고 했다.

2012년 4.11 총선 마지막 주말 유세에 나선 당시 김용민 민주통합당 노원갑 후보를 주진우 기자가 안으면서 눈물을 보이고 있다. © News1

◇ 주진우 "尹-楊 회동? 그런 자리 없었다, 秋를 지난 7월 마지막으로 봤을 뿐"

주 기자는 3일 뒤인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주기자'를 통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많은 관심을 모았던 윤석열-양정철 회동 주선설에 대해 주 기자는 "그런 자리는 없었다"면서 "충성 맹세와 건배, 존재하지 않은 장면, 존재하지 않은 말을 누가 들었다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수사지휘권 발동을 반대했다는 의혹엔 "제가 뭐라고요?"라며 "추 장관을 마지막으로 만난 건 7월초로, 경기도 모처에게 법무부 장관 업무와 전혀 무관한 일로 10여명의 사람과 함께 만났으며 그 모임은 수사지휘권 발동 전이다"라는 말로 받아쳤다.

◇ 주진우 "내가 대선배 이상호를 협박?…기자가 조양은 만나면 양은파냐"

또 주 기자는 같은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를 통해 "대선배에게 협박하거나 기사 쓰지 말라고 하는 게 가능하냐"며 이상호 기자에게 '윤석열 라인 흔들지 마라'고 경고했다는 의혹을 물리쳤다.

'한동훈과 이동재 통화한 적 없다'고 말해 김용민 이사장이 "배신당했다"고 한 부분에 대해선 "용민이가 검찰 반응을 물어와서 '검사 애들은 통화한 적 없다던데'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주 기자는 "기자는 생각이 다른 사람도 만나는 사람으로 오랜 기간 전광훈도 만났고, 김태촌, 조양은도 만났다"라며 "내가 조양은을 만났다고 양은이파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자신에 대한 오해를 거둘 것을 청했다.

◇ "尹-楊 회동은 소설, 그것도 성의 부족한 소설…김용민, 당한 듯"

한편 윤석열-양정철 회동을 주선했다는 말에 대해선 "기사 검색만 하면 금방 알 수 있는 내용으로 그런 자리도, 그런 일도 세상에 없었다"며 윤석열-양정철 회동설이 소설이라고 한 뒤 "(김용민 이사장이) 제보자의 거짓말에 당한 것 같다. 팩트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보자가 윤석열-주진우랑 묶어 양정철을 치려고 흘린 것 같기도 하다"고 분석, 양정철을 치기 위해 영향력이 큰 나꼼수를 이용했다는 분석을 내 놓았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