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온앤오프' 아유미, 전혜빈 시집 언급에 "남친 없어…남자 복 없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2-05 23:41 송고
tvN © 뉴스1

'온앤오프' 아유미가 남자친구가 없다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절친 전혜빈이 아유미의 집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아유미는 출연진에게 "전혜빈 언니는 엄마 같은 존재"라며 "언니가 항상 챙겨주고 몸이 아플 때도 챙겨주고 엄마 같은 역할을 해줬다"고 털어놨다. 

이날 전혜빈은 아유미가 결혼한 후 술을 마시기도 하냐고 묻자 "결혼하고 나니까 체력이 안 된다"고 답했고, 아유미는 "나이 든 것"이라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전혜빈은 아유미가 만든 음식을 맛보고 감탄했다. 아유미는 "내가 의외인 면은 있는데 남자친구가 없다"며 씁쓸해 했다. 전혜빈은 계속해서 "시집갈 일만 남았구나"라고 말했다. 

아유미는 전혜빈에게 "언니 보면 진짜 결혼하고 싶어"라며 "일 때문에 사주를 봤는데 남자 복이 없대"라고 말해 모두를 씁쓸하게 했다. 또 아유미는 이상형에 대해 "술먹는 사람, 웃긴 사람, 운동하는 사람 좋아한다"고 말했고 조세호가 사심을 드러내자 "오빠는 아냐"라고 선을 그어 좌중을 폭소케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