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중동ㆍ아프리카

바레인, 영국 다음으로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2020-12-05 02:42 송고 | 2020-12-05 09:21 최종수정
화이자. © 로이터=뉴스1

바레인이 4일(현지시간)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레인 보건당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바레인은 지난달 중국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을 대응 최전선 근로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한 바 있다.

이번 긴급사용 승인으로 바레은 전 세계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사용을 허가한 두 번째 국가가 됐다.

지난 2일 영국은 세계 최초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