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삼성 신인 신동수, 'SNS 막말 파문'…장애인 비하에 미성년자 성희롱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12-05 06:01 송고
삼성 라이온즈 신인 신동수가 SNS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삼성 라이온즈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삼성 라이온즈의 신인 내야수 신동수(19)가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지난 4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신동수의 소셜 미디어(SNS) 게시물이 유포됐다.

그 내용이 충격적이다. 소속팀 삼성의 지도자와 선배, 연고지 대구광역시, 그리고 장애인까지 비하하는 표현이 수두룩하다. 성희롱이 될 수 있는 표현도 있다.

여고생 사진과 함께 "산삼보다 몸에 좋은 고삼", 기차 앞좌석 사진에 "X됐다. 내 앞에 장애인 탔다. 나 장애인공포증 있는데"라고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비웃기도 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발송한 자가 점검 요청 메시지와 함께 욕설을 적은 게시물도 있다.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이 한두 개가 아니다. 삼성 구단은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구단 차원의 중징계가 예상된다.

신동수는 개성고등학교 출신으로 2020년 신인 드래프트 2차 8라운드(전체 75순위)에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올 시즌 1군 무대는 밟지 못했고, 퓨처스리그 52경기에 출전해 타율 0.156 1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