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상호 "文대통령이 尹 명퇴길 열어줬다, 징계위 전 사퇴…가능성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2-04 09:57 송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차량을 타고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여부와 수위를 심의할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징계위)는 오는 10일로 연기됐다. © News1 이승배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연기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준 것이라며 윤 총장이 잘 생각해 보라고 했다.

해임이라는 불명예를 당하기 전에 오는 10일로 예정된 징계위 전에 자신 사퇴하는 것이 자신을 위해서도 좋다는 말이다.

우 의원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그분이 정상적으로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할 수 없다"며 "윤석열 총장이 스스로 결단해야 될 시간이 오고 있는데 징계위원회가 열리기 전에 자진사퇴하는 것이 가장 명예로운 방법이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가능성은 사실상 지금 제로인데"라고 회의적인 말을 하자 우 의원은 "이 세상에 제로라는 게 어디 있나"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어 우 의원은 "대통령이 징계위원회의 공정성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라고 지시했다"며 "이 정도의 대통령 지시는 윤석열 총장에게 명예로운 것"이라며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이 명예롭게 물러날 수 있는 퇴로를 열어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도 어쨌든 대통령이 임명해서 검찰총장 자리까지 올랐는데 영광스럽지 않느냐"며 "윤석열 총장이 사퇴하는 일 말고 해결책은 없다"라는 말로 문 대통령이 열어 준 뒷문으로 조용히 걸어 나가라고 권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