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찬원 함께 녹화한 이휘재까지 모두 '코로나19' 음성 "자가격리할 것"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2-04 07:59 송고 | 2020-12-04 10:00 최종수정
이휘재(왼쪽), 박명수 © 뉴스1

가수 이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이휘재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휘재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4일 "지난 1일 이휘재가 녹화에 참여한 TV 조선TV CHOSUN) '뽕숭아학당' 출연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지난 3일 이휘재와 녹화에 동행한 스태프들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발적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

이어 "검사 결과 이휘재를 비롯해 녹화에 동행한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휘재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연기하고 방역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3일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에 이찬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이찬원은 지난 1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하는 등 최근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던 터라 방송가에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당시 녹화는 '뽕숭아학당'과 '아내의 맛' 출연진과 컬래버레이션(합작)으로 꾸며져 평소보다 더 많은 출연자들이 함께 했다. 이에 모든 출연자 스태프들은 활동을 중단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뽕숭아학당' 기존 출연자인 붐과 이찬원 장민호 영탁, '아내의 맛' 출연자인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 제이쓴 장영란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앞으로 2주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한편 '뽕숭아학당' '아내의 맛' 등을 방영하는 TV조선은 현재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서울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