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사랑의 콜센타' 서문탁X김희재-김조한X영탁 감동의 듀엣…승리는 '나인티6'(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12-04 00:11 송고 | 2020-12-04 00:13 최종수정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사랑의 콜센타' 감동의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90년대를 이끈 왕년의 스타들과 맞대결을 벌였다. 김조한, 천명훈, 서문탁, 이지훈, 신지는 '나인티6'라는 이름으로 출격해 레전드 무대를 완성했다.

김희재는 서문탁과 듀엣 호흡을 맞췄다. 서문탁의 히트곡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완벽한 하모니에 지켜보는 이들도 큰 감동을 받았다. 노래가 끝나자마자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대단하다", "레전드 무대", "너무 잘한다" 등 뜨거운 반응이었다.

서문탁은 김희재에 대해 "그동안 봤는데 트로트 말고도 다양한 장르를 잘하더라. 오늘 같이 한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록발라드도 잘해서 솔직히 깜짝 놀랐다. 희재 기억할게"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어 영탁은 "영광스럽다"라는 말고 함께 김조한과 듀엣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사랑이 늦어서 미안해'를 통해 목소리를 주고받았다. 김조한은 알앤비 대디답게 발라드곡으로 감동을 안겼다. 영탁 역시 김조한에게 화음을 맞추며 감동을 더했다. 출연진들은 "너무 좋다", "환상의 듀엣이다"라고 입을 모았다.

나인티6에게 바치는 헌정 무대도 있었다. 90년대 히트곡 메들리였다. 정동원은 터보의 '검은 고양이 네로'의 안무, 노래를 소화했다. 이밖에도 TOP6는 H.O.T.의 '캔디'를 부르며 추억을 소환했다. 이에 모두가 추억에 잠겨 떼창을 불렀다. 장민호는 엄정화의 '초대'로 섹시미(?)를 발산했다. 임영웅은 이정현의 '반'을 열창하며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이날 방송에서는 개인 및 유닛 대결도 펼쳐졌다. 김조한은 '세월이 가면'을 열창해 임영웅을 꺾었다. 이찬원, 현진영 간의 '긁기 대결'도 이목을 끌었다. 신구 대결에서는 원조 현진영이 승리를 가져갔다. 리턴 매치 또한 시선을 모았다. 앞서 '미스터트롯'에서 천명훈에게 패배를 안겼던 영탁은 아쉽게 방어전에 실패했다.

유닛 대결에서 장민호, 영탁, 임영웅은 'Gimme! Gimme!'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민웅탁'은 복고풍 포즈를 취하고 댄스까지 소화하며 흥을 끌어올렸다. 반면 이지훈, 천명훈, 신지는 '칵테일 사랑'으로 뭉쳤다. 천명훈의 느끼한 음색이 큰 웃음을 줬다. 이들은 모든 걸 내려놓은 퍼포먼스로 폭소를 유발했는데 100점을 받으며 놀라움을 안겼다. 나인티6는 TOP6와의 여러 차례 대결을 통해 최종 승리를 가져갔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