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정책

재생가능한 '바이오플라스틱' 개발·보급 박차…"미래 성장 동력"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소재·재품화 후 시장 창출
응용기술 R&D 지원·규제 개선 등 고부가 제품 중심 밸류체인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2020-12-03 10:00 송고
경기도 수원시 자원순환센터에서 수거된 재활용품들이 쌓여있는 모습. /뉴스1 DB © News1 조태형 기자

쓰레기 문제 해결과 탄소 저감 등의 산업적 대안으로 '화이트바이오 산업'이 본격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전략회의'를 통해 범부처 바이오 산업 혁신 태스크포스(TF)에서 마련한 '화이트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화이트바이오 산업이란 기존 화학산업의 소재를 식물 등 재생 가능한 자원을 이용하거나 미생물·효소 등을 활용해 바이오기반으로 대체하는 산업으로,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선진국에서는 환경규제 강화와 함께 해당 산업의 연구개발(R&D)을 확대하는 등 주목하고 있다.

독일의 BASF와 미국의 듀폰 등 글로벌 석유화학 기업들도 바이오기업과 협력해 전략적 기술제휴 등으로 산업을 주도하고 있고, 바이오벤처 참여도 활발하다.

국내의 경우 석유화학(SK·LG화학 등)과 발효전문(CJ제일제당 등) 분야에서 대기업을 중심으로 기술 확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지만 사업화 진전 속도가 더딘 실정이다.

최근 국내 기업들의 바이오플라스틱 투자 발표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의 적극적인 초기수요 창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정부는 미래 유망산업인 화이트바이오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수요 창출 지원과 규제 개선, 기반 구축 등으로 민간 투자를 견인하기로 했다.

이번 활성화 전략에는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의 개발 및 보급 확대로 순환경제 실현 △화이트바이오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밸류체인 강화 △산업군 형성 위한 기반 구축으로 전략 마련 등의 내용이 담겼다.

우선 바이오플라스틱의 개발과 보급을 확대한다.

기존 플라스틱의 대체 소재로 주목 받는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개발을 위해 소재 제품화와 신규 소재 발굴 지원에 나선다. 이미 상용화된 100% 자연분해 생분해성 수지인 'PLA'와 'PBAT'를 활용하고, 2022년부터는 바이오 기반 차세대 소재 개발 지원도 병행한다.

이후 실증사업을 통해 개발-보급-확산의 효용성을 검증하고,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단계적 도입 확대로 대규모 수요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생분해성 수지 제품의 환경성과 위해성 확인·검증과 함께 생분해 조건 기준을 다양화하는 등 정부 인증의 시험평가방법과 평가기관을 마련해 사용 촉진 기반을 다진다.

폐기물의 경우 시장 확대 속도에 맞게 소규모 생분해 처리 실증부터 추진해 별도의 쓰레기 처리 체계를 검토한다.

LG화학 미래기술연구센터 연구원들이 신규 개발한 생분해성 신소재의 물성을 테스트하고 있다(LG화학 제공). © 뉴스1

이와 함께 화이트바이오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밸류체인을 강화한다.

합성생물학 등 바이오신기술을 활용한 균주 개발과 제품 고도화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응용기술 기반의 R&D 지원을 통해 산업을 확장한다.

아울러 유전자 가위 등 바이오신기술을 적용한 산물을 활용해 화이트바이오 제품 개발울 확대하고, 위해성심사에 비해 간소화된 사전검토제를 도입하는 등 규제개선도 병행한다.

이후 바이오기업-화학기업 간 협력, 소재 공급기업-제품개발 기업 간 공동 개발, 파트너십 구축 등을 통해 산업 밸류체인을 고도화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이와 더불어 '화이트바이오'의 산업군을 형성하기 위한 기반도 구축한다.

바이오기술과 화학공정기술 양 분야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산업화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인력·현장 생산인력을 양성하고, 특허 창출 지원과 판로개척 등 해외 수출도 지원한다.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대상으로는 시제품 생산과 시험평가 등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사업화 지원에 나선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화이트바이오 산업은 최근 논의되고 있는 탄소 저감,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등에 있어 유용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면서 "정부는 화이트바이오 산업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R&D 지원, 실증사업을 통한 초기시장 창출, 규제 개선, 기반 마련 등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