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바이든, 재무장관에 옐런 전 연준 의장 지명-로이터(상보)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2020-12-01 00:11 송고 | 2020-12-01 00:15 최종수정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워싱턴의 FOMC에서 기준금리를 1.25%~1.50%로 0.25%포인트 인상하는 발표를 하고 있다.©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을 재무장관에 지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0일(현지시간) 바이든 정권 인수위원회 성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옐런 전 의장은 지난 2014년 여성 최초로 FRB 의장을 맡은 데 이어 이번 재무장관 지명으로 미국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이 될 전망이다.

바이든 인수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바이든 당선인이 옐런 전 의장을 재무장관으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재무부 부장관에는 윌리 아데예모 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제경제 담당부보좌관이 낙점됐다.

공식 발표는 미국 시간으로 1일 오후 12시30분(한국 시간 2일 오전 2시30분)에 있을 예정이다.

인수위는 곧 있을 공식 발표에서 경제 분야 주요 직책에 대한 인선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무부 장관에 지명된 옐런 전 의장은 정부 부양책이 조기에 중단될 수 있는 위험에 관한 신뢰할만한 권위자로 여겨지며, 또 상원이 적극적 행보에 나서지 않을 경우 연준 및 집행기관들과 협력해 보다 많은 지원을 이끌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인물로 간주된다.


dahye1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