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군산시, 모범음식점 63곳 지정…시설개선자금 융자 등 지원

함흥관·군산일식·명륜진사갈비 군산본점·남원용담골추어탕 4곳 신규지정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20-11-30 10:12 송고
전북 군산시 모범음식점으로 지정된 남원용담골추어탕. /© 뉴스1

전북 군산시는 위생관리 상태와 영업시설, 서비스 수준 등이 우수한 모범음식점 63곳(신규 4곳, 재지정 59곳)을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신규로 지정된 모범음식점은 4곳으로 △함흥관(산북동) △군산일식(나운동) △명륜진사갈비 군산본점(수송동) △남원용담골추어탕(수송동) 이다. 심사를 통해 재지정 된 업소는 59곳이다.

이들 모범음식점은 식품접객업소 중 위생수준이 우수하고 음식문화개선을 위해 좋은 식단 이행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업소로 현지조사 평가와 음식문화개선운동추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들 모범음식점에 대해서는 △모범음식점 지정증 수여 및 표지판 부착 △영업시설개선자금 우선 융자 △상수도 사용요금 30% 감면 등의 인센티브가 지원될 방침이며, 시 홈페이지와 홍보책자를 통해 대표음식을 비롯해 업소의 자세한 정보 등을 소개한다.

김영찬 위생행정과장은 "모범음식점이 지역의 음식문화 조성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외식문화 정착과 음식점 위생수준을 향상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js6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