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방은희, 두번째 이혼 심경 고백 "만난지 1개월만에 혼인신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1-28 09:50 송고
MBN © 뉴스1
배우 방은희가 두 번째 이혼 1년 만에 심경고백에 나선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MBN '동치미'는 '당신이 나에 대해 아는 게 뭐가 있어?'라는 주제로 배우 전성애, 선우은숙, 김빈우, 방송인 왕종근 아내 김미숙, 스포츠 해설가 윤여춘, 개그맨 김학래, 안일권 등이 출연해 배우자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최근 촬영에서 방은희는 왕종근 김미숙 부부의 일상 VCR을 지켜보던 중 갑작스레 눈물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부부가 좋은 말은 아니어도 어떤 말이라도 계속 하니까 그게 보는 내내 부러웠다"며 "나는 결혼생활 중 남편과 대화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방은희는 "밖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어도 말해주지 않아서 어느 순간부터는 나도 알려고 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러면서 점점 대화가 없어지고 남처럼 살았다"며 "재혼 후에 몇몇 작품에서 섭외가 왔지만 결국 재혼을 이유로 불발됐다"고 밝혔다.

아들에게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어서 재혼을 결심했었다는 방은희는 "전 남편이 그 역할을 잘 해줄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그런데 남편으로서는 아니었고, 만난 지 한 달 만에 혼인신고를 했는데 서로 아는 게 없었다"고 고백했다. 

또 방은희는 "버티다 결국 남편에게 졸혼을 하자고 했는데, 전남편은 졸혼을 할 거면 이혼을 하자고 했다"고 재혼 후 이혼까지의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밖에 고소공포증과 폐소공포증이 있는 방은희가 두 번째 결혼생활 중 취미로 '스쿠버다이빙'을 선택한 이유와 두 번째 이혼 후 '자기애' 충만한 행복한 50대를 보내고 있는 그의 일상이 공개된다.

'동치미'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