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초점] '허당캐'로 강렬 신고식…'놀토' 뉴페이스 태연에 거는 기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11-28 06:00 송고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의 새 고정 멤버 태연이 허당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반전 캐릭터로 등장, 멤버들과 벌써부터 '케미'를 발산하며 프로그램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는 새로운 고정 멤버 태연이 처음 등장했다. 앞서 태연은 수차례 게스트로 등장하며 '놀토'를 향한 애정을 표현해왔다. '놀토'를 사랑하고, '놀토'가 사랑하는 태연의 합류는 시청자들에도, 멤버들에게도 반가운 일이었다.

'놀토' 제작진은 태연의 세트를 새롭게 만들어 그를 환영했고, 한 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귀인'이 등장했다며 오프닝 이벤트를 마련했다. 새 가족 태연은 이들의 환대에 바로 적응하며 '패밀리'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와 함께 앞으로 멋진 활약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러나 태연은 '에이스'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은 것과 달리 처음부터 '허당미'를 뽐냈다. 그는 가사를 잘 듣지 못할뿐더러, 대세와는 다른 주장을 하기도 했다. 태연이 예상치 못한 허당기를 드러내자 신동엽은 "(태연의) 분장을 빨리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으며, 태연의 '바보존' 입성이 점쳐지기도 했다. 태연 역시 스스로 '막귀'임을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태연은 '놀토'에 게스트로 출연, 수차례 원샷을 받고 방송 내내 결정적 활약을 하는 모습으로 에이스의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고정으로 처음 출연한 회차에서는 의외의 엉뚱함을 뽐내며 앞으로 새로운 결의 매력을 보여줄 것을 기대하게 했다. 더불어 멤버들 역시 태연과 자연스레 어우러지며 색다른 '케미'를 발산,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를 마련했다.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이태경 PD는 태연을 새 고정 멤버로 한 것에 대해 "태연은 혜리의 하차 소식이 들렸을 때 걱정부터 했을 정도로 '놀토'의 찐팬"이라며 "그 정도로 우리 프로그램에 애정이 있는 게 너무 좋았다"고 함께할 것을 제안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PD는 태연이 고정 첫 회차에서 '반전 허당미'를 보여준 것에 대해 "예전 방송분을 다시 보면 그때도 태연은 허당기가 있었는데, 그때는 존재감이 커서 잘하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라며 "사실 우리 프로그램은 잘 맞히는 것보다 정답을 맞히는 과정에서 보여주는 재미가 중요하고, 태연이 이 재미를 새로운 방향으로 풀어주고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이 PD는 "현재까지 네 번 정도 녹화를 했는데 태연이 멤버들과도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며 "전학생이 처음 반에 오면 바로 친해지긴 어렵지 않나, 멤버들도 그렇고 아직 어색하지만 서로 좋아하는 느낌이고 그 과정에 있다"며 앞으로 멤버끼리의 새로운 '케미' 역시 기대해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PD는 "태연이 적당한 부담감을 가지고 방송에 임해주고 있는데, 책임감과 의욕이 있어서 정말 고맙다"며 "태연은 그만의 매력과 능력이 있어서 잘 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대 속에 '놀토'에 등장한 뉴페이스 태연이 프로그램에 잘 스며들어 신선한 재미를 불러올 수 있을지, 앞으로의 활약이 주목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