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케인 아낀' 토트넘, 루도고레츠 4-0 완파…비니시우스 2골(종합)

아스널‧레스터‧로마, 유로파리그 32강 진출 확정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11-27 08:00 송고
토트넘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상대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토트넘이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주전들을 빼고도 기분 좋은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4-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1패(승점9)가 되면서 로열 앤트워프(벨기에‧3승1패‧승점9)에 이어 조 2위를 마크했다. 토트넘은 앤트워프와 승점은 같지만 대회 규정상 상대전적에서 앤트워프에 밀려 선두 자리를 내줬다. 토트넘은 앤트워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0-1로 패한 바 있다.

손흥민은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팀이 여유 있게 승리해 경기에 투입되지 않았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2일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의 경기에서 결장한 뒤 약 2개월 만에 휴식을 취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 해리 케인,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 등 주전들에게 휴식을 부여하고, 델레 알리, 카를로스 비니시우스, 해리 윙크스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부터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며 루도고레츠를 압박했다. 가레스 베일과 루카스 모우라는 슈팅을 아끼지 않으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를 주도하던 토트넘은 전반 16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알리의 침투패스가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되며 비니시우스 앞으로 흘렀다. 비니시우스는 자신에게 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선제골 이후에도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지만 전반 33분 벤 데이비스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해리 케인(가운데)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도고레츠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벤치를 지키고 있다.  © AFP=뉴스1


그러나 토트넘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34분 비니시우스의 추가 골로 2골 차로 달아났다. 탕귀 은돔벨레가 상대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공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흐른 공을 알리가 골문 앞에 자유롭게 서 있던 비니시우스에게 패스했다. 비니시우스는 비어있는 골문으로 밀어 넣어 이날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상대에게 단 1개의 슈팅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경기력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들어 루도고레츠가 공격 라인을 올리자 토트넘은 후반 15분 은돔벨레를 빼고 호이비에르를 투입, 중원에 변화를 줬다.

호이비에르가 들어간 뒤 3분 만에 토트넘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윙크스가 하프라인 부근에서 정확하게 시도한 슈팅이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기세를 높인 토트넘은 후반 28분에 나온 모우라의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알리가 연결한 크로스를 비니시우가 잡아 반대편의 모우라에게 패스했고 모우라는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 팀의 네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모리뉴 감독은 후반 35분 조 하트 골키퍼를 비롯해 알리, 모우라를 빼고 어린 선수들인 알피 화이트먼, 하비 화이트, 댄 스칼렛을 투입하는 여유를 보였다. 어린 선수들이 들어갔음에도 토트넘은 남은 시간 경기를 주도하며 완승 마무리 지었다.

아스널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노르웨이 몰데의 아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데 FK(스웨덴)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토트넘과 함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해 유로파리그에 출전한 아스널과 레스터시티는 4경기 만에 32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아스널은 노르웨이 몰데의 아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데 FK(스웨덴)와의 B조 경기에 3-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4연승을 기록, 승점 12점으로 2위 몰데(2승2패‧승점6)와의 승점 차를 벌리며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별 예선을 통과했다.

아스널은 전반전 45분 동안 몰데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하지만 후반 5분 니콜라스 페페가 조 윌록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에는 라이스 넬슨의 추가 득점이 나오며 2골 차로 달아났다.

이후 경기를 주도한 아스널은 후반 38분 포라린 발로군의 골로 3골 차 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G조의 레스터는 포르투갈 브라가의 이스타디우 무니시팔 드 브라가로 원정을 떠나 치른 SC브라가(포르투갈)와의 경기에서 후반 45분에 터진 제이미 바디의 동점골로 3-3으로 비겼다.

3승1무(승점10)를 기록한 레스터는 3위 AEK아테네(1승3패‧승점3)와의 승점 차를 7점으로 벌려 조기에 32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아스널과 레스터 외에도 AS로마(이탈리아)와 호펜하임(독일)이 4경기 만에 32강행 티켓을 획득했다.

유로파리그 32강전은 12개조 1, 2위 팀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8개 조의 각 3위 팀이 합류해 진행된다. 32강전부터는 홈 앤드 어웨이의 토너먼트 형식으로 열린다.


dyk0609@news1.kr